학생리포터 모집 틴타임즈 단어 test 쿠폰 결제
기사보기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65]');" class="s_news_a">단어학습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70]');" class="s_news_a">속청학습 평가문제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76]');" class="s_news_a">단문학습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81]');" class="s_news_a">받아쓰기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86]');" class="s_news_a">퍼즐스터디 ENIE학습
워드팁 해석
fighter jet 전투기 / base (군사) 기지 / examine 검사하다 / structural 구조상의 / integrity 완전(한 상태), 무결 / ignition 점화 장치 / performance 성능 / runway 활주로 / joint project 공동 프로젝트 / prototype 원형 / take part in ~에 참여하다 / development 개발 / lay the groundwork for ~의 기초를 놓다 [쌓다], 터를 닦다 / mock-up (실물 크기의) 모형 / replace 대체하다 / outmatch ~보다 낫다 / considerably 많이, 상당히 / self-defense 자기 방어 / supersonic 초음속의
닫기
KF-21 보라매로 알려진 우리 KF-21 전투기가 7월 19일 경남 사천 공군 3사단 훈련비행단 기지에서 첫 시험비행을 마쳤다.
전투기는 오후 3시 40분에 공군기지를 출발해 오후 4시 13분에 착륙하는 등 총 33분간 비행했습니다.
첫 비행의 목적은 이착륙과 같은 기본 기능에 초점을 맞춰 제트기의 구조적 무결성을 검사하는 것이었다.
또한 활주로에서 이동하는 동안 엔진의 점화 및 제트 성능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테스트도 수행되었다.

KF-21 전투기는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공동 프로젝트로 한국이 프로젝트 지분의 80%를 보유하고 있다.
이와 같이, 시험 중에 비행한 KF-21 시제품에는 양국의 국기가 장착되었다.
KF-X라고도 알려진 KF-21 프로젝트는 한국 정부가 참여한 가장 큰 국방 프로젝트이다.
이 프로젝트는 2015년 8조 8000억원이 국산 전투기 개발에 투입되면서 시작됐다.
첫 번째 성공적인 테스트는 이제 더 많은 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으며, 한국 공군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2026년까지 약 2,200번의 테스트를 수행하기 위해 협력하는 중이다.
한국 방위사업청(DAPA)은 "이 제트기의 개발은 다양한 성능과 공대공 전투의 적합성 검증을 거쳐 2026년 완료된다"고 밝혔다.

KF-21의 프로토타입은 적외선 탐색 및 추적 시스템, 그리고 메터 공대공 미사일의 실물 모형 등을 갖추고 있었다.
제트기는 테스트 중 시속 400km의 속도로 비행했다.
KF-21은 한국의 노후화된 F-4 및 F-5 전투기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피스아시아연구소의 군사전문가 피터 레이튼 박사는 KF-21이 공중에서 한국의 방어 및 공격 능력을 향상시킬 것이며 이 전투기가 북한 공군 능력을 능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레이튼은 "노화한 북한 공군 전투기의 비참한 상태를 감안할 때 KF-21은 그들을 상당히 능가한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차 시험의 성공에 대해 “이 것은 나라의 자위권 추구를 위한 위업”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이번 시험의 성공은 방산수출 확대의 초석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국이 2026년까지 지상 및 비행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면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초음속 전투기를 독자적으로 개발하는 나라가 된다.

닫기
[1093호] South Korean-made KF-21 Fighter Jet Completes First Test Flight
South Korean-made KF-21 Fighter Jet Completes First Test Flight0South Korea’s own KF-21 fighter jet, also known as the KF-21 Boramae, completed its first test flight at the base of South Korea’s Air Force 3rd Training Wing in Sacheon, South Gyeongsang Province, on July 19. The fighter jet flew for a total of 33 minutes, departing at 3:40 p.m. from the air force base and landing at 4:13 p.m. The aim of the first flight was to examine the jet’s structural integrity, with a focus on its basic functions – such as takeoff and landing. Tests were also conducted to monitor the engine’s ignition and the jet’s performance while moving on the runway.

The KF-21 fighter jet is a joint project between South Korea and Indonesia, with South Korea holding 80 percent of the project’s shares. As such, the KF-21 prototype that flew during the test was fitted with the national flags of both countries. The KF-21 project, also known as KF-X, is the largest defense project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ever taken part in. It began in 2015 when W8.8 trillion was allocated to the development of South Korea’s own homegrown fighter jets. The first successful test has now laid the groundwork for more tests to take place, with South Korea’s Air Force and Korea Aerospace Industries (KAI) working together to conduct around 2,200 tests until the year 2026. South Korea’s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said that the jet’s development will be completed in 2026 after “verifying various performances and its suitability for air-to-air combat.”

South Korean-made KF-21 Fighter Jet Completes First Test Flight4The KF-21 prototype was equipped with an infrared search and track system as well as mock-ups of Meteor air-to-air missiles. During the test, it flew at a speed of 400 km/h. The KF-21 is expected to replace South Korea’s fleet of aging F-4 and F-5 fighters. Military expert Dr. Peter Layton from the Griffith Asia Institute said that the KF-21 will improve South Korea’s defensive and offensive capabilities in the air, adding that the fighter will outmatch North Korea’s air force capabilities. “Given the parlous state of the aging North Korean air force fighters, the KF-21 considerably overmatches them,” said Layton.

President Yoon Suk-yeol praised the success of the first test, saying that it was “a feat for the country’s pursuit of self-defense.” He also added that the successful test has “laid the groundwork for our expansion of defense exports.” If South Korea successfully completes the jet’s ground and flight tests by 2026, it will become the eighth country in the world to have independently developed its own supersonic fighter jets.



Sterling Ah San
Copy Edi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