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타임즈 동영상
기사보기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65]');" class="s_news_a">단어학습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70]');" class="s_news_a">속청학습 평가문제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76]');" class="s_news_a">단문학습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81]');" class="s_news_a">받아쓰기 Notice (8): Undefined variable: newversion [CORE/lib.times/views/samples/newspaper.ctp, line 86]');" class="s_news_a">퍼즐스터디 ENIE학습
워드팁 해석
beam (라디오·텔레비전 전파를) 보내다 / transmit 전송하다 / optical 가시광선의, 광학(상)의 / component (구성) 요소 / bandwidth (주파수의) 대역폭 / employ (기술·방법 등을) 쓰다[이용하다] / infrared 적외선의 / encoded 암호화된 / interplanetary 행성 간의 / broadband 브로드밴드, 고속 데이터 통신망
닫기
나사는 심우주광통신 실험을 통해 심우주에서 초고화질 고양이 영상을 보내며, 심우주 통신에 새로운 획기적인 사건을 달성했다.
테이터스라는 이름의 주황색 얼룩무늬 고양이가 등장하는 그 영상은 12월 11일 지구에서 거의 3,100만 km 떨어진 곳에서 전송되어, 영상이 전송된 거리인 지구-달 거리의 약 80배에 달하는 가장 먼 거리에 대한 기록을 세웠다.
이 전송의 성공은 화성으로 가는 것과 같이, 지구 궤도를 넘어 미래의 인간 임무를 위한 중요한 요소인 광통신 기술을 발전시키려는 나사의 지속적인 노력의 일부이다.
팸 멜로이 나사 부국장은 미래의 탐사와 과학 목표의 데이터 전송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대역폭을 증가시키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 15초짜리 시험 영상의 전송에는 근적외선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는, 비행 레이저 송수신기라고 불리는 최첨단 장비를 이용하였다.
초당 267 메가비트의 최대 비트 속도로 전송된, 그 영상 신호는 지구에 도달하는 데 101초가 걸렸다.
캘리포니아주 칼텍 팔로마 천문대에 있는 헤일 망원경은 암호화된 근적외선 레이저를 수신해 다운로드했다.
그런 다음 그 천문대는 영상 프레임을 남부 캘리포니아에 있는 나사의 제트 추진 연구소로 보내 실시간으로 재생했다.


10월 13일 나사의 프시케 임무와 함께 시작된 그 레이저 통신 시연은 현재 무선 주파수 시스템보다 10~100배 빠른 속도로 심우주에서 데이터를 전송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프시케 우주선이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 벨트로 이동할 때, 그 기술 시연은 높은 데이터 속도의 신호를 화성까지 전송하여, 행성 간의 통신을 위한 길이 열리게 될 것이다.


그 짧은 초고화질 영상은 레이저 포인터를 쫓는 제트 추진 연구소 직원의 반려묘를 보여주었다.
그것은 프시케의 궤도 경로, 팔로마의 망원경 돔, 그리고 레이저 및 데이터 비트 발생률에 대한 기술적인 정보와 같은, 기술 시연의 특징들을 보여주는 오버레이 그래픽을 가지고 있었다.
테이터스의 심박수, 색상, 그리고 품종 또한 보여주었다.


제트 추진 연구소의 기술 시연의 프로젝트 매니저인 빌 클립스타인은 이러한 시연이 일반적으로 무작위 테스트 데이터 패킷을 사용하지만 그 팀은 중요한 이벤트를 더 기억에 남기기 위해 테이터스가 등장하는 재미있는 영상을 만들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 영상은 대부분의 광대역 인터넷 연결보다 더 빠르게 목적지에 도달하여, 심우주 탐사에서 진보된 통신의 잠재력을 보여주었다.
프로젝트의 수신기 전자 책임자인 제트 추진 연구소의 라이언 로잘린은 팔로마에서 제트 추진 연구소로 그 영상을 전송하는 데 사용되는 인터넷 연결조차도 심우주에서 오는 신호보다 느렸다고 언급했다.

닫기
[1164호] NASA Beams Cat Video From Deep Space via Laser
NASA Beams Cat Video From Deep Space via Laser0NASA achieved a new milestone in deep space communication, beaming an ultra-high-definition cat video from deep space in a Deep Space Optical Communications experiment. The video, featuring an orange tabby cat named Taters, was transmitted nearly 31 million km from Earth on Dec. 11, setting a record for the farthest distance a video has been sent – approximately 80 times the Earth-Moon distance.

The success of this transmission is part of NASA’s ongoing effort to advance optical communications technology, a critical component for future human missions beyond Earth orbit, such as going to Mars. NASA Deputy Administrator Pam Melroy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increasing bandwidth to meet the data transmission needs of future exploration and science goals.

The transmission of the 15-second test video employed a cutting-edge instrument called a flight laser transceiver, capable of sending and receiving near-infrared signals. The video signal, transmitted at the maximum bit rate of 267 megabits per second, took 101 seconds to reach Earth. The Hale Telescope at Caltech’s Palomar Observatory in California received the encoded near-infrared laser, downloading it. The Observatory then sent the video frames to NASA’s Jet Propulsion Laboratory (JPL) in Southern California, where it played in real-time.

The laser communications demo, launched with NASA’s Psyche mission on Oct. 13, aims to transmit data from deep space at rates 10 to 100 times greater than current radio frequency systems. As the Psyche spacecraft travels to the asteroid belt between Mars and Jupiter, the technology demonstration will send high-data-rate signals as far as Mars, paving the way to interplanetary communications.
NASA Beams Cat Video From Deep Space via Laser7
The short ultra-high-definition video displayed the pet cat of a JPL employee chasing a laser pointer. It had overlaid graphics illustrating features of the tech demo, such as Psyche’s orbital path, Palomar’s telescope dome, and technical information about the laser and its data bit rate. Taters’ heart rate, color, and breed were also on display.

Bill Klipstein, the tech demo’s project manager at JPL, explained that while such demonstrations typically use random test data packets, the team decided to make a fun video featuring Taters to make the significant event more memorable.

The video reached its destination faster than most broadband internet connections, showcasing the potential for advanced communication in deep space exploration. Ryan Rogalin, the project’s receiver electronics lead at JPL, noted that even the internet connection used to send the video from Palomar to JPL was slower than the signal coming from deep space.




Luis Apolo
Staff Re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