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타임즈 단어 test 쿠폰 결제
기사보기
단어학습 속청학습 평가문제 단문학습 받아쓰기 퍼즐학습 ENIE학습
워드팁 해석
grueling 기진맥진하게 하는 / president-elect 대통령 당선자 / electoral 선거인의 / ceiling 상한선 / unrest (사회·정치적인) 불안[불만] / cinematic 영화적인 / threshold 한계점 / infuriate 극도로 화나게 만들다 / petulantly 안달하여 / polarized 양극화된 / civility 정중함, 공손함 / inaugurate 취임하게 하다 / strife 갈등, 불화
닫기
결과가 나왔다.
유권자들의 길고 녹초가 되는 기다림 뒤에,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 당선자로 선거에서 이겼다.
11월7일, 몇몇 주요 뉴스는 바이든의 승리를 선언했다.
바이든은 46대 미국 대통령이 되기 위해 필요한 한도인 270표를 넘을 만큼 충분한 선거인단을 확보했다.
그러나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직 전환은 이미 바이든 이전의 대부분의 대통령보다 더 큰 불안과 어려움이 현저할 것으로 이미 보인다.

그것은 거의 영화와도 같다.
바이든의 소년시절 펜실베니아주는 그가 270명의 선거인단 투표 문턱을 넘도록 했고 그가 백악관에 인도되도록 했다.
트럼프는 선거 당일 밤 바이든을 크게 앞질렀었다.
그러나 선거 관리인들이 우편 투표용지를 집계하면서, 경선은 바이든의 지지로 극적으로 바뀌었고 트럼프와 그의 협력자들을 극도로 화나게 만들었다.
그러나 바이든의 승리가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트럼프와 그의 지지자들은 “개표를 중단하라” 또는 “표수를 세라”는 거짓주장과 모순되는 요구를 누그러뜨리지 않고 있다.

트럼프는 우편투표의 적법성에 관해 심통스럽게 의문을 제기하며 선거 과정에 관한 거짓 비난을 하고 있다.
한편, 그의 팀은 몇몇 주에서 몇 건의 소송을 준비하여, 일부 지역에서는 개표를 중지하는 한편, 참관인들이 다른 지역의 공식적 개표에서 얼마나 면밀히 감시할 수 있는지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역사적으로 그 규모의 득표수 차이로 역전될 것 같지 않지만, 바이든이 트럼프를 2만표여 표 차이로 앞선 위스콘신주에서 재검표를 요구하겠다는 입장 또한 밝혔다.
심하게 양극화된 국가에 직면한 바이든은 공손함과 인내심으로 대응했다.
그는 국가가 치유과정을 시작할 수 있도록 정치적 차이를 차치할 것을 국민들에게 강력히 권고했다.

이달 말에 78세가 되는 바이든은, 2021년 1월 20일 취임하게 되면 미국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이 된다.
그는 100년 만에 최악의 공중 보건 비상사태 1930년대 이후 가장 심각한 경제 침체 그리고 인종주의와 경찰의 만행을 둘러싼 해결되지 않은 국가적 갈등 속에 수십년 만에 가장 낮은 점수인 나라를 물려받게 될 것이다.
이러한 국내 쟁점들에 덧붙여, 그는 기후 변화와 긴장된 국제 관계 같은 다른 도전과 씨름해야 할 것이다.
그가 그 모든 것을 다룰 수 있을까? 그가 만약 백악관에 대한 세계의 신뢰를 재건하고 나라를 재통합하기 원한다면, 앞으로 갈 길이 멀다.

닫기
[1007호] 2020 U.S. Presidential Election
2020 U.S. Presidential Election0The results are in. After a long and grueling wait for the voters, Joe Biden has come out on top of the election as the president-elect of the United States. On Nov. 7, several major news outlets declared Biden’s victory. Biden had gained enough electoral votes to rise above the 270-vote ceiling needed to become the 46th U.S. president. But the president-elect’s transition to the presidency is already looking to be marked by great unrest and difficulties, possibly more than most of those before him.
It was nearly cinematic. Biden’s boyhood state of Pennsylvania was what had gotten him over the 270 electoral vote threshold and delivered him the White House. Trump had taken a wide lead over Biden on the night of the election. But as the election officials counted the mail-in ballots, the race shifted dramatically in Biden’s favor, infuriating Trump and his allies. But even with Biden’s win being projected, Trump and his supporters have not let up on false claims and conflicting demands to “stop the count” or “count the votes.”
2020 U.S. Presidential Election2Trump continues to make false accusations about the electoral process, petulantly casting doubts on the legality of the mail-in ballots. Meanwhile, his team has organized several lawsuits in several states, looking to stop vote counting in some areas while challenging how closely observers can monitor officials counting the votes in others. The Trump campaign has also stated that it would demand a recount in Wisconsin, where Biden led Trump by some 20,000 votes, even though historically a margin of that magnitude is unlikely to be reversed. Facing a deeply polarized country, Biden responded with civility and patience. He urged the people to set aside political differences so that the nation could start the process of healing.
Biden, who will turn 78 at the end of the month, will become the oldest president in the history of the U.S. when he is inaugurated on Jan. 20, 2021. His great age has been a concern for many of the voters. He will be inheriting the country in its lowest point in decades, amid its worst public health emergency in 100 years, the deepest economic slump since the 1930s, and an unresolved national strife over racism and police brutality. In addition to these domestic issues, he will have to tackle other challenges such as climate change and strained international relations. Will he be able to handle it all? Biden has a long road ahead of him if he wishes to reunite the country and re-establish the world’s trust in the White House.



Yesel Kang
For The Teen Times